밍크 살처분 때문에…덴마크 조기 총선 선언 [9시 뉴스] / KBS 2022.10.09.

밍크 살처분 때문에…덴마크 조기 총선 선언 [9시 뉴스] / KBS  2022.10.09.

2년 전, 덴마크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밍크를 대거 살처분 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의회가 밍크 살처분은 불법이라는 결론을 내리면서 덴마크 정부가 위기를 맞게 됐는데요.

결국 현직 총리가 조기 총선을 선언했습니다.

파리 유원중 특파원의 보돕니다.

[리포트]

2020년 11월.

덴마크 밍크 농장 5곳에서 12명이 코로나 19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덴마크 정부는 살처분을 명령했고 전국 1,100여 개 밍크 농장에서 약 1,700만 마리의 밍크가 희생됐습니다.

[프레데릭센/덴마크 총리/2020년11월4일 : “밍크에서 나온 돌연변이 바이러스는 곧 나올 백신이 제대로 효과를 내지 못하게 할 위험이 있습니다.”]

밍크의 대량 살처분은 계속 여론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일각에선 밍크 밀집 사육을 아예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결국 세계 최대의 밍크 모피 생산국인 덴마크의 밍크 산업은 붕괴 됐고, 화가 난 농민들은 시위를 벌였습니다.

[포울/밍크 사육 농가 : “이건 완전히 미친 짓입니다. 이번 사태는 가장 잘 아는 우리가 해결할 수 있도록 맡겨야 합니다.”]

최근 덴마크 의회는 감염이 발생한 일부 농장이 아닌 전체 농장의 밍크를 살처분한 건 불법이었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당시 상황이 심각했다고 항변했지만 연립정부 파트너인 사회자유당은 불신임 압박을 가했습니다.

결국 프레데릭센 총리는 정치적 돌파구를 찾기 위해 임기를 7개월 남기고 조기 총선 카드를 선택했습니다.

[프레데릭센/덴마크 총리 : “우리 당은 지금처럼 불확실한 시대에 국민을 이끌 수 있는 광범위한 정부를 구성하기 위해 투표소로 가기로 했습니다.”]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폭발이라는 혼란에 더해 2년 전 코로나 때문에 벌어진 밍크 살처분이 덴마크 정국을 뒤흔드는 뇌관이 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유원중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자료조사:이지은

▣ KBS 기사 원문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5574422

▣ 제보 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 이메일 : kbs1234@kbs.co.kr

#밍크 #코로나 #살처분

You May Also Lik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